뉴스 > 뉴스
  • '오버워치 리그' 첫 최강팀 가린다, 타이틀 매치 11일 개막
  • 게임메카 김미희 기자 입력 2018-02-06 19:29:27

  • ▲ '오버워치 리그'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블리자드)

    블리자드는 2월 6일, 자사의 '오버워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오버워치 리그' 첫 시즌 타이틀 매치가 오는 2월 11일 일요일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오버워치 리그'는 지난 1월 10일(현지 시간 기준) '오버워치 리그' 첫 시즌이 출범했으며 약 5주에 걸쳐 진행된 스테이지 1 정규 경기를 통해 타이틀 매치에 출전할 최상위 세 개 팀이 가려진다.

    이번 타이틀 매치에는 총 12만 5,000달러의 보너스 상금이 걸려 있으며 우승팀에게는 10만 달러, 준우승 팀에게는 25,000달러가 주어진다. 

    2위, 3위 팀이 대결하는 준결승전은 2월 11일 일요일(한국 시간 기준) 오전 10시, 그리고 준결승 승자와 1위 팀이 맞붙는 결승전은 같은 날 낮 12시에 열린다.

    현재 '오버워치 리그' 상위 7팀은 런던 스핏파이어, 뉴욕 엑셀시어, 서울 다이너스티, 휴스턴 아웃로즈, 보스턴 업라이징, LA 발리언트, 필라델피아 퓨전이다.

    스테이지 1 타이틀 매치에 진출할 세 팀은 소속 디비전과 상관 없이 전체 순위를 기준으로 정해지며, 최종 승패 수가 동률을 이룰 경우에는 총 세트 스코어 득실을 기준으로 순위가 결정된다.

    이번 스테이지 1 타이틀 매치 모든 경기는 캘리포니아 버뱅크에 위치한 블리자드 아레나 로스앤젤레스에서 펼쳐지며, '오버워치' 공식 홈페이지와 트위치(바로가기). MLG.com, MLG 앱 및 오버워치 리그 앱(iOS 및 안드로이드용)을 통해 생중계된다.

    스테이지 1 타이틀 매치 전 경기는 정소림 캐스터와 황규형, 이승원 해설의 진행으로 한국어 중계된다.  같은 날 타이틀 매치에 앞서 진행되는 스테이지 1 마지막 정규 경기 3경기는 박상현 캐스터와 장지수, 정인호 해설이 진행할 계획이다.
게임정보
커뮤니티
SPONSORED